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9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모가 된지 29년째가 됩니다. 개척을 한지는 4년이 되었고요. 남편의 권유가 있었지만 참가비를 낼 형편이 되지 않았기에 망설여졌습니다. 그러나 저희가 부담하는 비용이 전혀 없다는 이야기를 듣고 참석을 결심했습니다.

 

첫째날 숙소에 들어갔을 때 장미 한송이와 편지, 과일 바구니가 놓여있었습니다. 그동안 제가 섬김에 대해 무디어졌는지 그러다 말겠지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아니더군요. 둘째날은 처음보다 더 큰 섬김, 갈수록 더 좋아졌습니다. 어떤 날은 계단에 올라오면서부터 편지에 어떤 내용이 적혀있을까 설레는 마음으로 방에 들어가기도 했답니다. 마치 나를 잘 아는 사람이 적어놓은 것처럼 어쩌면 저의 마음과 상황을 잘 헤아리는지 놀랐습니다.

 

축복송을 부르면서 남편을 바라봐도 아무 감정이 없었는데 건전가요를 부르며 남편을 볼 때는 눈물이 나면서 서로 한참 울었습니다. 내가 유행가에 은혜를 받고 울다니.. 미쳐가고 있구나라고 속으로 생각했습니다. 큰 힘을 받고 돌아갑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 황윤만 목사(김해 북부교회) 최고관리자 2017.01.24 383
17 홍자현 사모(현풍제일교회) 최고관리자 2017.01.24 232
16 박무건 목사(현풍제일교회) 최고관리자 2017.01.24 206
15 오현실 사모(남관성결교회) 최고관리자 2017.01.24 127
14 이승재 목사(경산 하양교회) 최고관리자 2017.01.24 245
13 배순자 사모(부산 새에덴교회) 최고관리자 2017.01.24 114
12 곽덕순 목사(부산 새에덴교회) 최고관리자 2017.01.24 123
11 김광호 목사(석남교회) 최고관리자 2017.01.24 169
» 지경선 사모(한마음교회) 최고관리자 2017.01.24 97
9 전성완 목사(덕포 하늘정원교회) 최고관리자 2017.01.24 130
8 박만규 목사(소중한교회) 최고관리자 2017.01.24 93
7 이현숙 사모(김해 북부교회) 최고관리자 2017.01.24 225
6 이은경 사모(이천 시온성교회) 최고관리자 2017.01.24 349
5 홍수진 사모(경산교회) 최고관리자 2017.01.24 96
4 황영미 사모(광주 행복플러스교회) 최고관리자 2017.01.24 78
3 이영우 목사(한마음교회) 최고관리자 2017.01.24 224
2 박원기 목사(경산 교회) 최고관리자 2017.01.24 147
1 장현옥 사모(경산 하양교회) 최고관리자 2017.01.24 135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